일본정부 ”독도영유권 ” 주장 자료 현지 조사 실시 - 독도수호대
2018년10월15일mon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원가입 로그인
일본은 지금
독도/동해
일본은 지금
국제
기획/연재
칼럼
역사NGO
독도수호대 홈 > 소식 > 일본은 지금
2014년07월14일 11시27분 1572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본정부 ”독도영유권 ” 주장 자료 현지 조사 실시
독도와 가장 가까운 섬 주민 대상, 1952년 한국 실효지배 강화뒤 처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일본 정부가 지난 6월 말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기 위해 독도 인근 오키제도에 대한 현지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정부가 이러한 조사에 직접 참여한 것은 한국이 독도 영유권을 확립한 1952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요미우리신문>은 13일 “정부가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지난달 26~27일 이틀 동안 (일본 영토 가운데 독도에서 가장 가까운) 오키제도의 가장 큰 섬인 ‘도고’의 오키노시마초에서 주민 7명의 증언을 채록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정부가 직접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한 조사를 진행한 것은 한국 정부가 1952년 1월 ‘이승만 라인’(평화선)을 그어 독도에 대한 실효지배를 강화한 뒤 처음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에 채록한 어부들의 증언을 정부의 누리집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조사 참가자의 비디오 카메라를 앞에 증언하는 하치만 씨 (왼쪽). 요미우리신문 웹 캡쳐

그동안 일본 시마네현은 현이 설치한 ‘다케시마문제연구회’를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자료 조사 사업을 벌여왔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를 통해 △1945년 8월 이후 일본 어부들이 독도 근해에서 어업활동을 했음을 보여주는 일지나 어구 △일본 정부가 독도의 인광석 채굴권을 주민들에게 부여하고 과세도 했음을 보여주는 공문서 △메이지 시대(1868~1912)에 찍은 현존하는 독도의 가장 오랜 사진 등을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이번에는 정부가 직접 이런 조사에 발 벗고 나선 것이다.

조사참가자 중의 한명인 요시다 토오루( 吉田徹さん, 81세,)씨가 그린 독도 근해에서 조업 한 선박의 스케치. 요미우리신문 웹 캡쳐

일본은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 2012년 8월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등을 계기로 영토 분쟁 지역에 대한 국외 홍보활동을 적극 진행하고 있다. 일본 내각관방의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은 지난해 7월 일본의 영토 주권을 강화하기 위한 전문가 보고서를 채택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정부가 위탁한 조사연구회를 통해 한달에 한번씩 현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도쿄/길윤형 특파원 charisma@hani.co.kr
## 관련 글 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독도수호대 (tokdo@tokdo.kr)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일본은 지금섹션 목록으로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29101761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일본, 전국산재 독도자료 디지털화”<닛케이> - 연합뉴스 (2014-07-21 14:26:50)
[연합]일본 ”고노담화 작성때 한일간 문안조정 있었다” (2014-06-21 21:10:35)
단체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오류정보 제보
단체명 : 독도수호대 | 해양수산부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제5호 | 고유번호 : 201-82-60719
주 소 : 03116 서울특별시 종로구 난계로29길 14 (숭인동 1375) 미광빌딩 2층 203호
전 화 : 02-3672-5733~4 | 전 송 : 02-3672-5735 | 전자우편 : tokdo@tokdo.kr
후원계좌 : 국민은행 409101-01-043664 / 농협 370-02-053861 (예금주:독도수호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